대구 보청기에 대한 20가지 오해

고양대병원은 지난 13일, 일산대암병원 서성환홀에서 BABA 로봇 갑상선 시술 5,000례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BABA(Robot Bilateral axillo-breast approach) 수술은 로봇을 활용한 갑상선 수술이다. 양쪽 겨드랑이와 유륜에 1cm 미만의 작은 구멍 3개를 만들고, 이러한 과정으로 시술된다. 목에 상처를 남기지 않는 시술로 미관상 우수하고 환자의 만족도가 높다. 더불어, 환부를 14배 확대해 관찰할 수 있어 세밀한 시술도 가능하다.

세종대병원 https://en.search.wordpress.com/?src=organic&q=대구 보청기 유방내분비외과 이규언 교수팀(최준영, 채영준, 김수진, 유형원, 안종혁)은 2008년 7월 15일, 세계 최초로 BABA 로봇 갑상선 시술을 시행했으며, 이번년도 10월 누적 5,000례를 달성하였다. 우수한 시술 성적과 왕성한 실험활동을 인정받아, 현재는 전 세계에서 BABA 시술이 널리 시행되고 있을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시술 5,000례 달성을 축하하고 최신 실험동향과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였다. 국내외 갑상선 전공 의료진이 온·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규언 교수는 “수술의 성공 여부는 암 제거를 넘어 환자의 인생의 질을 유지하는 것에 달렸다”며 “BABA 시술은 미용적인 만족도와 시술 완결도를 승인받아 표준종양성형 갑상선수술의 하나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혀졌습니다.

대동병원은 5일부터 3일간 ‘2027년도 신규 간호사 공채면접’을 시행완료한다고 밝혀졌다.

이번 공채모집은 지난 4월 13일부터 한 달간 서류접수가 진행되었으며 총 436명의 지원자가 응시했었다. 뒤 2주간의 심사를 거쳐 서류전형을 인정한 290여명의 예비간호사가 면접에 참여하게 되었다.

면접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참여 인원을 분산시켜 7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실시할 예정이며 최종면접을 통과해 채용이 결정된 500여명의 합격자 및 예비합격자는 추후 개별 발표끝낸다.

이번년도 초 간호인력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 유공을 승인받아 보건복지부 표창을 수상하고 근래에 수간호사 노동에 요구되는 기본 지침과 역량 확장을 위해 필요한 지식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낸 수간호사 가이드북 ‘간호부’를 집필한 바 있는 손인혜 간호부장은 “대동병원은 1944년 개원하여 2024년 개원 77주년을 맞이하는 지역 보건의료 분야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종합병원”이라며, “내년을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의 원년으로 삼고 요번에 고용되는 좋은 인재들과 또한 지역 주민들의 보건증진과 건강보호를 대구 보청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대동병원은 간호사의 복지증진을 위해 기숙사 제공, 초장기근속자 유급 및 무급휴가 공급, 자녀 학금액 지원, 동아리 활동 지원 등 여러 제도를 관리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신규간호사의 신속한 업무 적응을 위해 프리셉터 제도와 직무 및 전공 간호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고 자체 실습센터를 통한 전 직원 심폐소생술 실습 수료, 직무별 간호 매뉴얼 구비, 외부 연수실습 지원 등을 통해 간호사의 직무능력 촉진에 힘쓰며 지역 간호계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을 것입니다.

국내 '빅5' 대형병원의 중병자 병상이 40개가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각 병원들의 말을 인용하면, 부산아산병원·세종대병원·삼성서울병원·인천성모병원·세브란스병원이 보유한 코로나(COVID-19) 중병자 병상 총 169개 중 142개가 찬 상황로 알려졌다. 병상 가동률은 약 85%이다.

위중증 환자 급하강에 중환자 병상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병상 위흔히 사용되면서, 말기암 환자동일한 일반 중병자들이 입원 치료할 병상이 부족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을 것이다.

24일 오후 7시 기준 전체 COVID-19 중환자 병상 1137개 중 입원 가능 병상은 329개로 병상 가동률은 71.9%다. 중등증 환자를 치료하는 일반 병상은 67.2%가 찼다. 전체 병상 8만471개 3412개가 비어 있을 것입니다.

image

대한중환자의학회는 '비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병자 병상이 축소 운영됨에 맞게 중입원실 진료가 필요한 암, 이식, 심장, 뇌시술 등 고난이도 시술이 지연되고 응급 중환자들이 적당한 치료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우려한다'고 말했다.